로고

제33회 KBS국악대경연, 피리 연주자 오대주 대상

KBS국악대경연 최고 수상의 영예 안아

임새벽 기자 | 기사입력 2023/10/30 [15:00]

제33회 KBS국악대경연, 피리 연주자 오대주 대상

KBS국악대경연 최고 수상의 영예 안아

임새벽 기자 | 입력 : 2023/10/30 [15:00]
본문이미지

대상 수상자 오대주 ©KBS 제공

 

[원뉴스=임새벽 기자] 제33회 KBS국악대경연 결선 연주회에서 피리 연주자 오대주(21)가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열린 결선 연주회에서는 기악·성악·단체 부문 참가자들이 각 부문의 금·은·동상, 전 부문을 아우르는 대상과 크라운해태 특별상을 두고 경연을 펼쳤다.

 

피리 독주 '상령산'을 연주한 오대주는 악기를 완벽하게 다루면서 힘과 깊이 있는 소리를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대상을 거머쥐었다.

 

오대주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음악과에 재학 중이며 올해 제21회 전국승달국악대제전 명인부 관악 부문 최우수상과 제43회 온나라 국악경연대회 피리 부문 동상, 작년 국악대학전 내일의 예인을 수상했다.

제33회 KBS국악대경연 참가자들 ©KBS 제공


2등 상인 크라운해태 특별상은 판소리 춘향가 중 '박석고개 넘는 대목'을 완성도 높게 표현한 성악 부문의 김정훈(30)에게 돌아갔다.

 

KBS국악대경연은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차세대 국악계를 이끌 젊은 국악인을 발굴하려 1990년 시작됐다.

 

소리꾼 오정해(2회 판소리 부문 금상), 형제 명창 왕기철(11회 판소리 부문 장원)과 왕기석(10회 판소리 부문 장원), 명무(名舞) 진유림(2회 무용 부문 금상·대상), '국악계의 아이돌' 남상일(17회 판소리 부문 장원·대상) 등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제33회 KBS국악대경연 결선 연주회는 다음 달 14일 오후 2시 10분 KBS 1TV에서 특집 프로그램으로 방송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