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언론권력 세습 막는 '조선일보처벌법' 촉구 남해안 행진 재개된다!

송승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0/11 [17:10]

언론권력 세습 막는 '조선일보처벌법' 촉구 남해안 행진 재개된다!

송승수 기자 | 입력 : 2023/10/11 [17:10]

 

본문이미지

 

[원뉴스=송승수 기자] <조선일보처벌33인회>는 <언론개혁시민행진단>과 함께 오는 24일 부터 언론권력 세습을 막는 '조선일보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행진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사법정의국민연대(집행위원장 조남숙)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자신들 단체도 적극참여 한다면서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했다. 

 

조남숙 집행위원장은 이번 행진에 대해 "작년 6월 국회에서는 ‘언론사의 친일반역범죄, 공소시효가 없다’는 제목 아래, <조선일보 처벌 입법의 필요성과 방안>이라는 토론회가 열린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민정 김의겸 최강욱 세 의원이 공동주최한 당시 토론회에서 정철승 변호사 등의 참석자들은 유럽의 사례와 국제적인 관행을 소개하면서 그 필요성을 강조한바 있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그리고 처벌이 가능한 입법 방안을 세 가지로 압축하여 소개한 바 있다"면서 "▲상속된 조선일보 주식을 친일재산귀속법에 의해 환수하는 방안 ▲신문법을 개정하여 등록취소 사유에 민족반역행위를 추가 ▲민족반역행위 언론사에는 정부광고를 금지할 수 있도록 정부광고법을 개정하는 방안 등"이라고 소개했다. 

 

본문이미지

 

조 집행위원장은 또 "이에 시민사회에서는 실행방안에 대한 세미나가 작년 11월에 열렸다"면서 "이후 행진을 통하여 이같은 사실을 알려왔다. 이와함께 주요 시민단체(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시민인권위원회, 언론소비자주권행동수도권본부, 조중동폐간시민실천단, 촛불행동)가 포함된 조선일보처벌33인회가 결성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선일보처벌33인회는 언론개혁시민행진단과 함께 올해 3월 1일부터 서울권의 국회의원실을 방문하여 처벌 입법에 대한 의원개개인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지를 전달하였다"면서 "4월 19일부터는 사해안권 500km를 걸어서 국회의원실을 방문하여 마찬가지의 설문조사지를 전달하였다. 방문한 의원실 수는 모두 110명이다. 현재까지 회신해온 의원은 광주의 민형배 김용빈 두 의원"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10월 24일부터 11월 6일까지 남해안 행진을 하면서 모두 45인의 국회의원실을 방문한다"면서 "이 행진은 이전과는 달리 도시에서 도시 사이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동한다. 도시의 터미널이나 역에서부터는 인도(보도)를 따라 시가지행진을 하고 그 과정에서 의원실을 방문하는 방식을 취한다"고 말했다.

 

조남숙 집행위원장은 이 같이 말한 후 "시가지만 행진하게 되므로 걷는 거리는 이전과 달리 매우 짧은 반면, 많은 시민들과 교감을 하는 효과가 클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누구든지 참가할 수 있다. 참가비는 별도로 없이 비용은 각자 부담"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처벌법, 조선일보처벌33인회, 언론개혁시민행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